박경빈 치과

home

about

adventures

join now!


(2016-05-27 09:37:26)
연현정
일이다. 하지만 시무르는 그런 노인들의 무례한 태도는 신경 쓰지 않는 듯 멍하니 몸을 기대고 집무실 천정을 보고 있다. 곁에 있는 다른 동 대륙 대표들도 노인들의 태도는 신경 쓰는 분위기가 아니다. “......” 베르반과 다렌은 서로 시선을 교환하며 한도의 한숨을
" "부탁해!" "아 ,알겠어요!" 그 말에 다급히 윤지는 전화를 걸었다. 그리고 곧 전화를 받는 세현. 그녀는 잠시 실례한다면서 민호의 곁을 떠났다. 그러자 당연하게 혼자 남은 민호 님. 난 얼른 달려가 그를 납치했다. "형님이 여긴 웬일이시죠?" "……." "설마, 순진무구의 대명사인 저를 미행하신 겁니까?" "……." "형님, 이건 옳지 않습니다. 질투라니요." "……개소리 즐이다." 또다시 나를 보자마자 헛소리를 해 대는 민호에게 단호한 한마디를 내뱉었다. 이제는 저런 말조차도 귀엽다. 아니, 미친 거 아냐! 정정해서, 귀엽다기보다는 그냥 담담하게 들릴 정도니 나란 인간도 참많이 타락했다는 게 새삼스럽게 느껴졌다. 아니, 목적은 이게 아니라! "너, 데이트 코스……!" "……?" "방금 전에 했던 얘기 말야!" "……?" "서, 설마 거기는 아니지?" 난 그래도 민호를 1그램은 믿었다. 정말 거기는 아닐 거라고 말이다. 그래도 일편의 양심은 있을 거라고, 민호가 아무



   생각도 못했구나. 나로서도 당황하지 않을 수 없는 일인걸. 그래, 네 예상대로야. 내가 그 때의 일을 사람들 에게 말하지 않은 건 일리오스 사제님의 잘못을 이솔렛에게 알리지 않으려 했기 때문이지. 그러나 그 분에게도 이유는 있었어. 나를 오랫 동안 미워하셨지만

엽지연
2016/06/08

   때니까 소용없었겠지만, 어쨌든 분명 본 일은 있다는 거지. 이건 이 상자 안에 있었어. 하지만 지금 꺼낸 게 아니라고. 어젯밤, 아니 새벽에 이 배가 멀쩡했을 때 꺼냈단 말이다. 그걸 알비 녀석이 나한테 가지라고 줬을 때 난 왜 그러는지도 몰랐어. 그때 그런 걸 생각

최아연
2016/05/26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