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빈 치과

home

about

adventures

join now!


2005-09-26 19:10:28
Dr.park
치아 관리에 필요한 구강위생용품



칫솔은 일반적으로 똑바른 자루에 털 부분이 작은 것이 사용하기 쉽다고 생각합니다.
털의 딱딱한 정도는 이 닦는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너무 딱딱하면 잇몸을 손상하기 쉽고 너무 부드러우면 더러운 것이 잘 떨어지지 않으므로 보통 정도가 좋습니다. 털이 밀집된 것과 동물의 털은 잘 건조되지 않아서 불결해 지기 쉬우므로 나일론이 적당합니다.
가능한 한 털끝이 둥글게 되어 있는 것이 좋습니다.
치아 닦기가 끝나면 음식찌꺼기나 남은 치약을 물로 잘 씻어 내고 통풍이 잘 되는 곳에 세워서 건조 시켜 주세요.
털끝이 벌여진 칫솔은 빨리 교환해 주세요.
칫솔질은 예방, 치료를 위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그러나 잘못된 사용방법은 잇몸을 손상하거나 잇몸이 내려 앉아서 오히려 나쁜 결과를 초래합니다.
치과의사와 치과위생사의 지시에 따라 올바른 칫솔질을 해 주세요. 또한 통증이 있을 때와 불안한 때는 주저말고 상담해 주세요.



치약은 연마제와 세제 그리고 향료와 약이 주성분입니다.
지나치게 사용하는 것은 치아를 닳게 하는 원인이 되므로 주의해 주세요.
또한 양을 너무 많이 쓰면 입안에 거품이 가득하게 되어 이닦기가 어렵고 입안이 산뜻하기 때문에 잘 닦였다고 오해하기 쉬우므로 5mm정도만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식사 후나 음식을 먹은 후 치아 사이에 박힌 작은 음식물 찌꺼기들을 일반적으로 이쑤시개를 사용하여 제거하게 되는 데 이쑤시개를 사용하면, 점차 치아 사이를 벌려놓게 되고 또한 잘못 사용할 때에는 잇몸을 찌르거나 잇몸 사이에 이쑤시개의 작은 조각을 남겨놓아 오히려 잇몸에 이물질 작용을 하게함으로써 잇몸에 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치과의사들은 치실을 사용토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치실을 40-50cm 정도 끊어서 양손의 인지와 중지에 감고는 2-3cm만 남겨 놓은 후 치아와 치아 사이에 밀어 넣었다가 빼내는 동작으로 치아 사이의 음식물 찌꺼기나 치면 세균막을 깨끗이 제거하도록 합니다. 또한 인공치아 보철물을 해 넣은 사람은 보철물의 밑이나, 치아와 보철물 사이를 가끔씩 깨끗이 해 줄 필요가 있습니다.

이때에는 치실을 꿰는 플라스틱 바늘(치실고리)이나 털실 모양의 수퍼 플로스를 사용하여 보철물 밑을 안팎으로 통과시켜 줌으로써 복잡한 보철물의 평소 칫솔질이 잘 안 되는 부위를 깨끗이 닦을 수 있습니다.



치간칫솔은 이쑤시개 모양의 가는 솔처럼 생긴 것으로 치아와 치아 사이를 수시로 닦을 수 있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정규적인 잇솔질 외에도 수시로 치간칫솔을 휴대하여 다니다가 치면 세균막이 치아사이에 붙어 있을 경우에는 치아사이에 치간칫솔을 대고 밖에서 안쪽으로 밀어 넣었다가 빼는 동작으로 치간 사이를 깨끗이 해줄 수 있습니다.

특히 치간칫솔은 치열 교정치료를 받기 위해 복잡한 교정장치를 치아에 붙이고 있는 환자에 있어서는 반드시 매일 사용해야 할 필수품이며, 수시로 거울을 보면서 치아와 장치물 사이를 자주 닦아야만 교정장치를 떼낸 후에 보이는 치아 표면에 충치의 전단계인 부분적인 탈회 현상을 막을 수 있습니다.




구강양치용액은 상용 양치액과 약용 양치액의 두 가지로 구분됩니다.
상용양치액은 구강내 위생을 청결히 하기 위하여 수시로 사용하는 것을 말하고 의약부외품에 속합니다. 그러나 약용 양치액은 구강내 세균을 죽이거나 번식을 억제하는 약제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구간내에 감염이나 상처가 있거나 잇몸 수술 후 또는 구강위생 상태가 매우 불결하여 입냄새가 심할 때 수일 또는 수주간 일시적으로 사용하며, 의약품에 속합니다.

우리가 정기적으로 이를 닦지만 식후나 간식후에도 매번 이를 닦을 수는 없습니다. 또한 여러 가지 원인으로 구강내가 불결해졌거나 상처나 염증이 있어 입냄새가 날 때가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인공치아 보철물이나 치열교정장치와 같은 복잡한 장치물을 입안에 넣고 다녀야 할 경우도 있습니다.

이 경우 구강내에 있는 수많은 각종 세균들이 번식하여 살게 되는데, 이러한 세균들의 양과 활동성을 줄여 놓아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때 사용하는 것이 구강양치용액입니다. 입안이 텁텁하거나 평소 치아 사이가 깨끗하지 못하거나 잇몸에 염증이 잘 생기는 사람들은 수시로 양치용액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전동 칫솔은 전기 소형 모터를 이용한 칫솔이 회전하거나 떠는 작동을 이용한 칫솔입니다.
일반 칫솔질과 같이 처음에 올바른 칫솔질을 익히는 방법은 쉽지 않습니다. 어린이들의 경우 동기유발을 위해 좋은 기구이며 성인에서도 특별한 훈련 없이 치아를 닦기 편한 장점이 있습니다.
전동칫솔도 칫솔모의 끝을 치아의 표면에서 원을 그리면서 움직입니다. 또한 치아에 대해서 45도 각도로 대어준 상태로 세밀하게 움직이면 치아 사이의 청소가 용이합니다. 이때 털끝이 치아와 잇몸의 경계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칫솔질은 치아의 바깥쪽과 마찬가지로 혀쪽 면도 똑같이 닦습니다.
주의사항: 너무 힘주어서 닦으면 치약의 연마제 성분과 같이 치아의 뿌리부분을 깍을 수 있습니다. 이는 이가 시린 원인 중의 하나이므로 주의합니다.



   충치란?

박경빈
2007/08/20

   어린이 치아 관리

Dr.park
2005/09/26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LN